Day dream

In 2015, ‘Daydream’ announcing the collaboration of the Solbi X Jian Kwon
공상.jpg

In 2015
-

‘Daydream’ announcing the collaboration of the Solbi X Jian Kwon

In 2009, videos began circulating online in the name of Jian Kwon. Fake videos spread rapidly through social media, and Jian Kwon became a victim of cyberterrorism.
Jian Kwon expressed the wounds of cyberbullying through ‘action painting’. It showed the meaning of ‘Unlike artists who draw pictures with their backs on cameras, they make works facing the camera’, and started putting singer Solbi’s music on canvas with Kwon Ji-an’s unique expression. ‘Solbi x Kwon Ji-an’ is the birth of the collaboration of the two ego: ‘self-collaboration’, and the starting point for the artist to capture a social message in her work.

 
Daydream-공상-2015-Mixed-media-on-canvas-460x153.5cm.jpg

In 2015
-
솔비x권지안 자아의
협업을 알린 ‘공상’

2009년 작가의 이름으로 온라인에 동영상이 떠돌기 시작했다. 가짜 동영상은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작가는 사이버 테러의 피해자가 됐다. 작가는 사이버 폭력에 대한 상처를 ‘액션 페인팅’을 통해 표현했다. ‘카메라를 등지고 그림 그리는 작가들과 달리, 카메라를 마주한 채 작품을 만든다’는 의미를 드러내며, 가수 솔비의 음악을 권지안 작가만의 표현법으로 캔버스에 담기 시작했다. ‘솔비x권지안’ 두 자아의 협업 즉 ‘셀프 콜라보레이션’의 탄생이자, 작가가 사회적 메시지를 작품에 담게 된 시발점이다.

공상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