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yber utopia

In 2022, troll’s dystopia, dreamed of 'Cyber utopia' through 'apple + humming'
002.jpg

In 2022
-

troll’s dystopia, dreamed of 'Cyber utopia' through
'apple + humming'

Jian Kwon expressed her longing for his father, who passed away in 2021, in a work called Humming. In the process, the idea of ‘communication that expresses the heart’ begins to be expressed in the ‘Humming’ series. She then purified and purified attacks from and from cyber into her own work through the ‘apples’ series. The artist expressed the apple object in various colors and implemented it in language and created an ‘apple language'. Subsequently, she changed the answers to the malicious comments and malicious comments poured out to celebrities such as Barack Obama and Scarlett Johansson into an 'apple language'. The malicious comments and comments that attacked and hurt others have been reinterpreted in the apology language. It transformed malicious comments into visual works, and in the process, it talks about hope with a new method of communication that transcends language. ‘Do you know how to draw an apple?’ Criticized by trolls, she responded with the message ‘This is for You’ in the ‘Apple’ series.

 
023A7519.jpg

In 2022
-
악플러가 판치는 디스토피아,
‘사과+허밍’을 통해
‘사이버 유토피아’를 꿈꾸다

작가는 2021년 천국으로 여행을 떠난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을 허밍(Humming)이란 작품을 통해 표현했다. 그 과정에서 ‘마음을 표현하는 소통’에 대한 고찰을 ‘허밍’ 시리즈로 담기 시작한다.
이어 작가는 ‘사과’ 시리즈를 통해 사이버 상에서 오가는 언어 공격을 자신만의 작품으로 순화 및 정화해 나갔다.작가는 사과 오브제를 다양한 컬러로 표현해 알파벳을 구현하며 ‘사과 텍스트’를 창조했다. 이어 버락 오바마, 스칼렛 요한슨 등 유명인에게 쏟아진 악플과 악플에 대한 답변을 사과 텍스트로 바꾸어 작품으로 표현했다. 타인을 공격하고 상처 냈던 악플과 댓글이 사과 텍스트로 재해석됐다. 악플을 시각적인 작품으로 변화시켰고, 그 과정에서 언어를 초월한 새로운 소통법이라는 희망을 드러냈다.  ‘당신 사과는 그릴 줄 아니?’란 작가를 향한 비아냥. 작가는 ‘사과’ 시리즈에 ‘디스 이즈 포 유(This is for You)’라는 메시지를 담아 화답했다.

Hey~-Do-you-know-how-to-draw-an-apple--_coco----.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