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uplture & Installation Artworks

Piece of Hope 2021

권지안은 다양한 예술 장르를 혼합해 작가 자신과 관객 모두가 느끼는 혼란과 편견, 그리고 그 중심에서 연극적 요소인 해프닝을 일으킨다. 소리, 시간, 공간, 현상, 무빙이 보여지고 느껴지는 모든 과정과 결과 자체가 하나의 큰 화폭이며 ‘예술은 시대의 자화상'이라 말한다. 

 

2020년 12월 31일 발표한 권지안의 케이크도 이와 같은 해프닝을 통해 작품으로 탄생했다. 바로 이번 전시에서 메인으로 선보이는 작품, ‘Just a Cake’다. 지난해 12월 말 ‘케이크 표절'이 이슈가 된 시점을 계기로 작가는 ‘케이크를 작품의 모티브로 삼아 자신의 삶을 투영한 창작 작업에 매진한 끝에 작품으로 소통하는 시간을 갖는다. 

 

지난해 11월부터 베이커리 카페이자 스튜디오에서 제빵사들과 함께 작업하면서 자연스럽게 독창적인 케이크를 만들어왔고, 조카와 함께 클레이 아트 찰흙 놀이를 하며 영감을 얻어 비정형적인 찰흙 더미의 케이크를 공개했다. 색깔 찰흙이라는 오브제를 제프 쿤스는 알루미늄의 조각품으로, 권지안은 먹는 케이크로 각각 재해석했다. 그러나 권지안의 케이크는 정체불명의 유령 계정들로 인해 ‘표절’이라는 낙인이 찍히고 무차별적인 공격을 받으며 케이크의 순기능인 ‘축하'의 의미를 상실했다. 

 

이후 권지안은 케이크를 먹으며 자축 파티를 하는 모습의 영상을 공개했다. 한쪽 면이 파인 케이크의 형상은 환영받지 못한 상처 받은 모습을 떠올리고, 이는 마치 2020년 코로나 19로 인해 축하와 감사를 상실한 현대인의 초상이라 생각하며 작품을 이어왔다.

 

유령 계정들로 인해 악플이라는 공격을 받았고 표절 논란이 퍼지는 과정은 연예인 솔비이기에 벌어진 일이라고 작가 권지안은 이를 모티브 삼아 작품으로 얘기한다. 그리고 작가는 일련의 과정과 사건을 전시를 통해 모두에게 공개하며 자신의 일이라고만 국한하지 않는다. 작품으로 사이버불링(Cyber-bullying)의 피해자들을 돌아보게 하고 옐로우 저널리즘을 비판하고, 어딘가에 있을 피해자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하는 것. 이번 전시를 열게 된 배경이자 기획 의도다.

 

예술의 본질은 공적 가치에 있다. 상처받은 케이크는 축하와 감사의 기능을 상실한 채 살아가는 불안정한 현대인의 초상을 담았고, 그 안에 꽂힌 초는 고통 속에서 생명을 불어넣는 희망의 빛을 상징한다. 케이크 조각처럼 희망의 조각을 나누고 싶은 작가의 진심이 담겼다. 권지안 작가가 고통을 예술로 극복하듯이 코로나 19로 지치고 고된 나날을 보내는 많은 사람이 이번 전시를 통해 위로받으며 활활 타오르는 희망의 빛이 피어오르길 소망한다. 

Just a Cake 2020

2020년도는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상처와 아픔이 가득한 한해였다. 화려해보이는 외면과 다르게 상처받고 미완성의 불안정한 케이크 모습은 2020년도를 겪은 현대인들의 초상이다.

팔레트 정원 2020, Palette Garden 2020

'팔레트 정원'은 손으로 직접 물감을 섞어 형태를 완성하는 권지안의 독특한 작업인 '핑거 페인팅'으로 완성된 작품이다. 물감이 자연스럽게 섞이는 과정에서 만들어진 독특한 색들의 레이어드를 표현하며 완성도를 높인다.
작가는 작품이 탄생하기 전 화가의 고민과 과정을 바퀴를 뗀 '스케이트 보드' 위에 그대로 담았다. 화가의 일기장 같은 날것 그대로의 팔레트는 포장된 결과보다 그 과정이 더 깊고 자연스러운 흔적을 담고 있으며 그 마음을 꽃밭에 비유한 '아름다운 정원'으로 표현했다. 
'스케이트 보드' 이외에도 회화 작품의 액자를 주목해야 한다. 작가는 故(고) 윤형근 화백의 80년대 작품이 담겨있던 액자를 그대로 사용하며, "팔레트도 액자도 그 시간의 흔적을 담아 아름답다"는 말을 남겼다.
2019년 작가는 대한민국 미술을 대표하고 작가들이 입주하고 굵직한 작가들을 배출하고 있는 가나 아뜰리에 입주 작가로 선정됐다. 이후 서울옥션에서 진행하는 '장흥 가나아뜰리에 X 프린트베이커리' 온라인 특별 경매에 해당 작품을 출품, 총 66회 경합 끝에 낙찰된 바 있다. 경매 낙찰가 1위로 국내 작가들 중 최고가를 기록했다.  

Class 2018

‘블루’는 캔버스의 형태적 변화가 가장 큰 특징이다. 작가는 ‘캔버스’가 ‘수트’로 변신하는 기발한 상상을 꾀했다. 작가는 1년간 62년 전통의 비스포크 브랜드 ‘장미라사’ 뮤즈로 활동하면서 수트를 입었을 때 달라지는 시선과 내면의 변화를 직접 경험하고 ‘클래스’를 상징하는 오브제로 슈트를 생각했다. 수트를 입고 변화를 체험한 1년의 시간부터 퍼포먼스 페인팅, 경매, 캔버스 수트 제작까지 ‘클라스’를 상징하는 해프닝들이 이어져 “’클라스’가 우리 삶에 어떤 의미인가?”라는 질문을 모두에게 던졌다.

What's Your Class (탕자의 미로) 2018

‘what’s your class?(탕자의 미로)’는 작품의 제목과 동일한 ‘What’s your Class?’라는 질문으로 시작해 욕망과 잣대, 인간의 양면성, 현실과 이상의 대립, 행복이라는 추상적 판타지에 대해 묻는다.
‘What’s your class’는 12mX6m 대규모 설치 작품으로 인생 속 끊임없는 선택과 방황은 미로의 그것과 닮았다. 관객들은 작품 속 미로를 걷다 보면 하나의 문으로 나가게 되는데, 이 과정을 통해 '클래스'가 무엇인지 묻는 작가의 질문에 자신만의 답을 내리게 된다. 권지안은 ‘현대인들은 ‘클래스’를 높이기 위해 매 순간 치열하게 살고, 선택과 방황의 연속인 미로에 놓여있다. 하지만 결국 죽음이라는 하나의 문을 통해 나간다. 다른 인생을 살지만 결국 우리의 문은 정해져 있다’라는 의도를 작품에 담았다.

 

Screen Shot 2021-01-26 at 9.48.40 PM.png
Screen Shot 2021-01-26 at 9.48.18 PM.png
1.JPG
ds.JPG

봄의 반란 2018

판교 기업지원허브에서 열리는 콘텐츠 멀티유즈전 ‘봄의 반란’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과 콘텐츠멀티유즈랩이 주관하는 게임X아트 멀티유즈전이다. 원소스멀티유즈(One Source Multi Use) 지원을 위해 마련된 기획 전시 프로젝트로 게임과 예술의 콜라보레이션 작품이다.

전시에서 권지안은 ‘모두의마블’ IP를 직접 작곡한 음악, 회화, 설치 미술 등의 작품으로 새롭게 표현하였다.

권지안은 “경쟁으로 치열한 사회를 우리는 부정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을 던지며 “게임 세상에서 모두에게 똑같이 주어지는 주사위가 마음의 빈틈조차 용납하지 않는 현실 세상에서 진정으로 우리를 공평하게 인도해 줄 것인지를 표현했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SNS WORLD 2016

권지안은 정보의 확산 창구인 과거의 금속활자 ‘직지’와 현대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대한 생각을 작품에 담았다. 작가는 현존 세계 최고 금속활자본인 ‘직지’가 과거 정보 확산의 씨앗이었다면 ‘SNS’는 현대 정보화 시대의 플랫폼이라고 인지했다. 루머를 확대 재생산해 허구의 인물과 상황을 만들어내는 ‘SNS’ 세상의 사회적 현상을 지적한 작품으로 대형 설치 작품과 비디오 아트를 통해 개념 미술로 풀어냈다.

SNS 월드
SNS 월드
SNS 월드

Black Swan 2016

작가는 자신의 수많은 자아들에 대한 형태적 표현을 고민한 끝에 거울 큐브 안에서 비춰지는 다양한 각도의 모습들을 그려냈다.
작가는 사각 거울 20개로 연결된 큐브 안에서 백조와 흑조를 연상시키는 춤을 추고, 순수한 모습과 욕망을 갈망하는 블랙스완의 모습을 반복적으로 표현했다. 이러한 퍼포먼스를 통해 거울 위에 물감의 흔적들이 남겨졌으며, 그 흔적은 선의 형태로 구체화됐다. 거울 속 무한대로 재생산되는 이미지와 거울이 개별 분리되며, 작품이 평면으로 벽에 걸릴 땐 관객이 자신의 모습을 바라보게 하는 효과를 나타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