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이트 인스 타 그램 아이콘
  • 화이트 유튜브 아이콘

Insta(@solbibest @solbi_art) Youtube(Solbi times)

MAP CREW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권율로 117 

Tel) 031-855-8858        Contact) jklee@mapcrew.net, mhlee@mapcrew.net

Design By mina.Lee

Self Collaboration

음악을 캔버스에 그려지게 하는 작업 시리즈.
음악하는 솔비이면서 미술하는 권지안 스스로의 협업인  ‘셀프 콜라보레이션’ 작업은 청각예술인 음악을 시각예술인 미술로 변환시킨다. 퍼포먼스를 통해 음악을 캔버스에 그려지게 하는 작업이며 캔버스를 재단해 최종 작품을 완성한다. 

'셀프 콜라보레이션' 시리즈에서 그림을 그리는 첫 번째 작업인 음악은 미술 작품의 재료로 가장 중요하다. 이어 퍼포먼스를 통해 붓 대신 몸을 도구로 사용하면서 그림을 그린다. 작가는 반복적인 퍼포먼스 연습과 치밀하게 계획된 우연성으로 작품을 그려지게 한다. 퍼포먼스 이전의 모든 것들은 오랜 시간 계획되지만 예기치 않은 순간의 즉흥성을 고려한다. 마지막으로 이 모든 과정을 남기는 영상 작품은 관객들로 하여금 작업의 방식과 작품의 내용이 무엇인지 이해를 돕는다. 

Artwork series let the music be drawn on the canvas.
One person who is called as name of Singer Solbi and Painter Ji-AN Kwon. Self-collaboration series comes from these two different identities’ co-operation creating artwork. It’s process of letting the music to be painted on the canvas that transforming music for listening to painting which is visual art. Kwon intuitively cuts the canvas which is her stage to finalize her work.

Music is the most important material for Kwon’s art and is the first step in starting to draw a picture in her self-collaboration series. She uses her body as the tool instead of a brush, and thus, the performance becomes the method of creating the picture. Also, the artist creates the work based on repeated practices of the performance and thoroughly planned chance. Everything before the performance was planned for a long time but also allows to improvise at unexpected moments. Finally, the video that records all these processes helps the audience understand how the work was created and what it is about. 

Hyperism RED

2017. 05. 17

Hyperism BLUE

2018. 05. 19

Hyperism VIOLET

2019. 05.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