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솔비, 미술-댄스 접목으로 세계에 충격을.."프랑스 분이 옷도 사고 싶다고"



[enews24 광주=최신애] 가수 솔비를 미술 작가 권지안으로 만났다.

솔비는 지난 11일 '2019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 개막식에서 개막 공연을 펼쳤다. 쌀쌀한 날씨에도 얇은 옷 한장을 입은 솔비는 차가운 물감을 매개로 뜨거운 댄서들과 함께 춤을 추며 이를 미술로 승화시켰다.

그가 작가로서 선보인 퍼포먼스는 셀프 콜라보레이션 시리즈 가운데 '하이퍼리즘 바이올렛'으로 아름답게 포장된 사랑의 이면에 대한 이야기를 그렸다. 인간 최초의 사랑과 원죄를 표현하기 위해 아담과 이브가 하늘 위에서 춤을 춘다는 상상을 댄스 퍼포먼스와 작품으로 완성해낸 것.

솔비는 지난 5일 같은 작품으로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현대 미술 최고의 축제 '2019 뉘 블랑쉬 파리'에도 선 바 있다. 당시 솔비의 퍼포먼스와 작품 세계는 전세계를 놀래켰다. 그간 본 바 없는 퍼포먼스이기도 했고, K-팝 가수가 K-미술을 선보이면서 그 브랜딩이 멋졌기 때문이기도 했다.

당시에 대해 솔비는 "보통은 퍼포먼스를 통해 캔버스에 그려진 작품을 제단해서 판매한다. 그런데 (미술 퍼포먼스를 보신) 프랑스 분이 제 옷을 사고 싶다고도 하셨다"고 소회를 전하기도. 실제 춤을 추며 온 몸으로 그림을 그리는 예술이기에 옷에도 물감이 튀거나 묻어 옷 또한 하나의 작품이 될 법 했다.

솔비는 자신이 이런 퍼포먼스를 한다는 것에 대한 즐거움을 어린 아이처럼 순수하게, 때론 깊이감이 다른 어른처럼 말했다. 그는 "주변 분들이 저를 통해 미술을 알게 된다고 하실 때 참 기쁘다. 그리고 제 작품을 보신 후 인생에서 첫 구매를 하는 분들이 많다. 아무래도 제가 대중적인 연예인이다 보니 그런 것 같다"고 감사한 마음을 표현하면서도 "파인 아트와 대중예술의 다리 역할을 하는 것이 기쁘다. 특히 미술은 격이 높다는 소수에 맞춰지는 경향이 없지 않아 있는데 저의 기반은 대중예술이기 때문에 대중들 중에 컬렉터 분들이 생기는 것이 참 좋고 뜻깊다"고 전했다.

이어 "작가 분들도 관심있게 봐주시고 컬렉터 분들의 직업군도 다양해서 재미있다. 젊은층 분들도 많으시다. 신기하다. 작품 구매 트렌드가 형성되어가고, 예전엔 명품백을 샀다면 이젠 작품을 사시는 분들이 늘어가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솔비는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의 관객 분이 "추상표현주의의 새로운 장르다. 신선하다"고 말한 것을 기억하며 기뻐하는 가 하면, 캔버스로 꾸려진 무대 자체에 대해 "저는 그간 무대(가요)에 많이 서왔다. 그런 제가 캔버스 위에 섰을 때 관객분들은 '근데 이건 뭐지?'라고 생각하신다. 그런 묘한 기운을 얹고, 그런 느낌을 갖고 퍼포먼스를 하는 것이 재미있다. 퍼포먼스가 끝날 때 쯤에는 정적이 흐를 만큼 집중하신다. 그런 자극을 시키는 것이 좋고, 내겐 중요한 작업이다"라고 말했다.




솔비는 퍼포먼스를 하면서, 또 작품을 바라보면서 어떤 관점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 "지나갔던 흔적과 안무를 계획 안에서 하는 것과 우연성이 있다. 그 계획과 우연성의 콜라보를 바라본다"면서 "색이 어떻게 섞였는지도 보고, 음악이라는 재료로 율동감이 회화로 나오는 것이기 때문에 율동감의 에너지가 얼마나 담겼는지도 본다. 작품을 통해 알 수 있다"고 답했다.

덧붙여 솔비는 "어떨 때는 외롭다. 이쪽(댄스)과 저쪽(미술)에서 소외된 느낌이 들 때가 있기 때문이고, 이런 접목을 처음 시도한 사람이기 때문이다. 크리스 브라운 보다 (제가) 먼저 했었고, 그래서 콜라보레이션을 하면 신기하고 재미있을 것 같다"며 "계속해서 양단을 가져가는 것 같다. 저는 쇼를 하지만, 그 결과물은 전시장에 미술로 걸린다는 것이 흥미롭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이번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에는 프랑스 파리에 있는 유네스코 본부 사람들도 참석했다. 그들 또한 솔비의 퍼포먼스에 춤으로 회화 작품을 만드는 것과 그 에너지에 감명을 받아 오는 11월 본부에서 미팅을 하기로 했다고. 또 솔비는 내년 1월에는 서울에서도 전시회를 가질 예정이다. 작가 권지안으로서의 행보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인 것.

솔비는 끝으로 가수명 솔비와 작가명이자 본명인 권지안에 대해 "작가로 활동할 때는 마치 다른 사람이 되듯 권지안이라는 이름을 썼다. 그런데 많은 분들이 이미 솔비라는 이름이 브랜딩이 되어 있고 더 쉽다고 얘기해주셨다. 실제 외국에서는 작가 기반으로 만나는 분들이기 때문에 나중에 K팝 가수라고 하니 더욱 매력을 느껴주시더라. 전세계적으로 K팝이 훌륭한 반응을 얻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자신의 두 가지 활동, 아니 결국 하나로 융합되고만 활동에 대해 네이밍으로 정리했다.

솔비는 계속해서 꿈꾸고 있다. 프랑스 파리 뿐 아니라 아시아에서는 중국, 대만, 일본에서도 열리고 있다는 뉘 블랑쉬가 한국에서도 열리길 바란다는 열망과, 이를 더욱 알려 한국 또한 지금 보다 더 문화강국이 되길 바란다는 소망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리고 이를 위해 더욱 열심히 뛸 것이란 개념 찬 행보도 전했다.

사진=최신애 기자, 솔비 SNS

광주=최신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