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1010만원 솔비 13억 이우환…금융 IT 3040 미술품 쓸어담는다


서울옥션 온라인경매에서 1010만원에 낙찰된 `Just a Cake-Angel`을 만든 솔비(권지안). [사진제공=엠에이피크루]



최근 미술품 경매 현장에서 치열한 경합을 통해 수억원대 미술품을 낙찰받는 젊은 컬렉터들이 급증했다. 20~40대 MZ세대(밀레니얼+Z세대)는 아트딜러에게 대리 구매를 맡기지 않고 직접 현장에 나와 응찰 번호판을 들어 작품을 `쟁취`한다.


수백만원대 작품부터 수십억원대 작품을 싹쓸이하면서 미술 시장의 새로운 큰 손으로 등장한 MZ세대는 누구인가. 경매사와 화랑가를 통해 그들의 정체와 구매력, 취향을 분석해봤다. 우선 직업군은 기업가, 의사·변호사·회계사 등 전문직, 금융·IT(정보통신) 업계 고액 연봉자, 공무원, 평범한 직장인까지 다양했다. 기존 1세대 컬렉터들과 달리 게임, 휴대폰 애플리케이션(앱) 개발, 이커머스(전자상거래), 화장품, 1인 미디어 관련 기업 등 요즘 잘 나가는 업종 종사자들이 많았다.


구매력과 취향 역시 다채롭다. 수백만원대 젊은 작가 작품과 판화·프린트(에디션)부터 수천만원대 유명 작가 소품(작은 그림), 수억원대 거장 작품까지 가격폭이 넓다. 월급을 모아서 인테리어용 미술품을 사는가 하면, 최근 주식으로 번 거액으로 새로운 투자처를 찾아온 컬렉터도 있다.



이화익 이화익갤러리 대표는 "코로나19로 가지 못한 해외여행비로 200만~500만원대 젊은 작가 작품을 구입하러오는 MZ세대가 많다"고 말했다.


안혜령 리안갤러리 대표는 "젊은 컬렉터들이 2000만~5000만원대 작품을 많이 사갔다"며 "큰 그림으로 모험하기 보다는 유명 작가의 작은 그림과 판화를 선호한다"고 밝혔다.


케이옥션 3월 경매에서 13억원에 팔린 이우환의 1987년 작품 `바람과 함께`. [사진제공=케이옥션]



외국 유명 작가 작품들을 거래하는 크리스티 경매를 통해 수천만~수억원대 미술품을 낙찰받기도 한다. 작품성이 검증되고 가격 상승 여력이 높은 작가들 출품작에 과감하게 응찰해 경합이 치열하다.


이학준 크리스티 코리아 대표는 "젊은 컬렉터들이 니콜라스 파티, 아부디아, 매튜왕 등 최근들어 가격이 치솟고 있는 작가군에 주로 투자한다"고 설명했다.


MZ세대가 선호하는 국내 거장은 물방울 화백 김창열, 단색화 거장 박서보, 정상화, 이우환 등이다. 젊은 컬렉터들의 가세로 최근 경매에서 이 작가들의 출품작 가격이 급등하면서 최고가 기록이 쏟아지고 있다. 팝아트 작가 카우스, 줄리안 오피, 설치미술가 장 미셸 오토니엘 작품도 많이 팔린다.


MZ세대는 철저하게 미술 시장 가격과 작가 작품세계 등을 분석해 미술품을 구입하는 경향이 강하다. 취득세와 보유세가 없는 미술품이 새로운 투자처로 뜨고 있지만 `묻지마 투자` 현상을 찾아보기 힘들다.


이옥경 서울옥션 대표는 "젊은 컬렉터들은 같은 작가 작품이라도 50호 크기는 5억원인데 30호는 왜 7억원인지 꼼꼼히 따진다"며 "자기 확신이 있으면 자신있게 배팅하는 편이다"고 말했다.


이정용 가나아트센터 대표는 "이미 많은 정보와 지식을 습득해 오는 손님들이 늘었다. 작품을 길게 설명하지 않아도 되서 예전보다 판매가 수월해졌다"며 "국내외 작가를 가리지 않고 밝은 작품을 많이 찾는다"고 밝혔다.


우정우 학고재 실장과 김재석 갤러리현대 디렉터는 "갤러리 추천보다 자기 취향으로 작품을 고른다"고 입을 모았다.


MZ세대는 친구나 연인과 함께 경매장과 화랑을 다니며 독특한 `끼리 문화`를 가지고 있다. 현대미술 관련 인터넷 카페에서 또래들과 정보를 교환하기도 한다. 1세대 컬렉터들과 달리 소장품을 숨기지 않고 집을 장식한 작품 사진을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하는 것을 즐긴다.


국제갤러리 관계자는 "친구들과 같은 작품을 소장하기 위해 여러점 찍어내는 판화 에디션 작품을 찾는다"며 "미술품을 하나의 라이프 스타일로 여기는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옥션 온라인경매에서 1010만원에 낙찰된 `Just a Cake-Angel`을 만든 솔비(권지안). [사진제공=엠에이피크루]



실물을 보지 않고 온라인 경매에 올라온 작품 사진만 보고 구입하기도 한다. 이미 옷과 신발, 가구 등 다양한 제품을 온라인으로 구매해오던 세대라서 미술품 구매에도 망설임이 없다. 최근 서울옥션 온라인 경매에서 작가 최고가인 1010만원에 작품 `Just a Cake-Angel`을 판 가수 겸 현대미술가 솔비(권지안) 소속사는 "20대 여성과 30~40대 남성이 주로 구입했다"고 밝혔다.


젊은 컬렉터들의 높은 구매력은 세계적인 현상이기도 하다. 스위스 아트바젤과 금융그룹 UBS가 최근 발표한 `2021 미술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10개국 고액 자산가 컬렉터 2569명 중 56%가 MZ세대였다. 특히 밀레니얼 세대는 지난해 평균 22만8000달러(약 2억5800만원)를 미술품을 사는데 썼고, 이들 중 30%는 100만달러(11억 3200만원) 이상을 지출했다.

  • 화이트 인스 타 그램 아이콘
  • 화이트 유튜브 아이콘

Insta(@solbibest @artist_kwonjian) Youtube(Solbi times)

MAP CREW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권율로 117 

Tel) 031-855-8858       

Contact) jklee@mapcrew.net, mhlee@mapcrew.net